리뷰

강력하거나 투박하거나…갤럭시 S5 액티브 리뷰

  • 이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1 12:57:03

    갤럭시 S5는 2014년 출시된 스마트폰으로, 현재 사용하기에는 오래된 감이 없지 않다.

    필자도 갤럭시 S7 엣지를 사용하면서 이제 보내줄 때가 되었다고 느낄 만큼 최신 베젤리스 스마트폰에 욕심이 많았다. 그러다 어느 날 아마존을 찾던 도중 갤럭시 S5 액티브를 보았고, 뭔가 새로워보여 구매했다.

    가격은 리퍼비시 제품 기준으로 150달러 내외로 구매할 수 있었다. 벌써 갤럭시 S5 액티브를 구매한 지 몇 달이 지났는데, 한번 액티브의 생태계 밖에서 액티브를 알아보도록 하겠다.

    필자는 현장에서 작업을 하는 사람이 아닌 일반적인 회사원, 즉 액티브가 절실히 필요한 사람은 아니라는 점을 감안하여 작성했다.

    ▷있을 땐 느끼기 힘들지만 언젠가는 느낄 장점, 내구성

    평상시에는 갤럭시 S5 액티브의 강력함을 느끼기는 힘들었다. 오히려 두껍고 투박해서 얇고 세련된 느낌이 없어 약간 별로였다.

    다만 가끔씩 실수로 스마트폰을 떨어뜨릴 때면 액티브여서 다행이라는 느낌이 강력하게 들었다. 디자인만 봐도 튼튼해 보이고, 실제로도 잘 부서지지 않았다.

    물론 심한 충격이나 낮은 확률로 파손될 수는 있겠지만 일반적인 스마트폰에 비하면 훨씬 튼튼하다. 러기드 스마트폰인 만큼 내구성 하나는 큰 장점이다.

    ▲삼성 갤럭시 S5 액티브. 몇 번 떨어뜨렸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외관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세월은 속이지 못한 안드로이드 5.0과 스냅드래곤 801의 아쉬움

    미국 통신사인 AT&T 전용 폰들은 AT&T로 개통된 유심이 장착되지 않으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없다. 헌데 리퍼비시 되기 전 사용자가 업데이트를 한 것인지 출시 당시의 안드로이드 4.4.4 킷캣이 아닌 5.0 롤리팝이 탑재되어 있었다. 따라서 본 리뷰에서는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펌웨어를 탑재한 채로 벤치마크를 진행하였다.

    RAM 누수로 유명한 안드로이드 5.0이지만 가벼운 앱에서는 RAM 누수로 인한 리플레시가 심하지는 않다. 시스템 기본 앱은 7~9개까지도 리프레시나 LMK로 인한 멀티태스킹 불가능 현상이 발생하지는 않는다. S5 액티브의 RAM 용량이 2GB라는 점과 RAM 누수 문제가 논란이 된 안드로이드 5.0 초기버전이라는 점을 생각하면 멀티태스킹 최적화는 칭찬할 수 있는 수준이다.

    ▲갤럭시 S5 액티브(SM-G870A) 벤치마크 결과. 가벼운 작업에서는 심각한 문제는 없다.

    벤치마크 이야기로 넘어가서, 2014년 출시 스마트폰 중에서는 상당히 훌륭한 성능을 보여준다. 다만 2017년 현재 시점에서는 코웃음이 나오는 성능일 뿐이다.

    싱글코어는 1044점, 멀티코어는 2764점으로 아주 전형적인 2014년 플래그십의 점수이다. 확실히 갤럭시 S8이나 아이폰8등의 최신 스마트폰에 비하면 상당히 떨어지지만 출시된 시대를 생각하면 훌륭한 성능이다.

    간단한 작업을 할 때에는 약간 느린 정도의 성능이지만 필자가 해본 가벼운 게임에서는 오히려 갤럭시 노트5의 엑시노스 7420보다 GPU 최적화 수준이 훌륭해서 갤럭시 노트5보다도 좋은 성능을 보여준 경우가 가끔 있었다. 다만 고성능을 요구하는 게임에서는 희망이 없는 성능을 보여준다.

    종합하면, 가벼운 작업에서는 쓸만한 수준의 성능을 보여주지만 3년 된 플래그십이기 때문에 애니메이션이 끊기거나 앱 실행까지 3초 이상 걸리는 것을 참지 못한다면 분노할 수 있는 정도의 성능이다.

    ▷ 액티브를 액티브답게, 든든한 기능들

    갤럭시 S5 액티브는 러기드 폰이기 때문에, S5 기반이지만 S5에 비해서 몇가지 추가된 기능들이 있다. 액티브 버튼, 물리 버튼이 대표적이다.

    우선 액티브 버튼부터 살펴보면, 평상시에는 크게 쓸모가 없지만 가끔씩 굉장히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다. 대표적으로 액티브 버튼을 카메라 셔터로 사용하는 경우다.

    물 속에서 사진을 찍을 때 터치가 되지 않아 난감한 경우가 있는데, 이때 도움이 된다. 그리고 S8의 빅스비 버튼과는 다르게 기능을 없애거나 다른 앱을 호출하는 용도로도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있어서 불만이 될 요소는 거의 없다는 것이 S8에 비해서 큰 장점이다.

    ▲갤럭시 S5 액티브. 볼륨 키 위의 파란색 버튼이 바로 액티브 버튼이다.

    ▲갤럭시 S5 액티브. 멀티 태스킹 버튼, 홈 버튼, 뒤로가기 버튼이 모두 물리키로 되어 있다.

    물리 버튼은 액티브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는 포인트임이 분명하다. 지문인식이 없어지긴 했지만 S5의 지문인식은 스와이프 방식인데 인식률도 좋지 않고 속도도 빠르지 않아서 필자는 패턴 방식을 더 좋아했기 때문에 단점이라고 느껴지진 않았다.

    보안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용자가 아니라면 지문인식이 없어진 것은 물리버튼의 장점에 비하면 별로 큰 단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실수로 뒤로가기나 멀티태스킹 버튼이 터치되어 사용 도중 튕길 일도 없고, 액티브의 특성상 작업현장에서 장갑을 끼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장갑을 끼고 사용할 때 편리하다.

    터치는 터치 민감도를 올려서 장갑을 끼고 터치를 할 수 있었지만 뒤로가기나 멀티태스킹은 누를 방법이 없었는데 물리 버튼은 그럴 걱정이 없어 기존의 터치 방식에 비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방수를 위해 후면 커버에 고무가 부착되어 있다.

    일반 갤럭시 S5에서도 방수가 들어가서 특장점이라고 보긴 어렵지만 IP67의 방수방진도 여전히 장점이다. 갤럭시 S7등의 최신 플래그십이 IP68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약간 떨어지기는 하지만 그래도 교체형 배터리는 살리고 방수를 넣었기 때문에 만족스럽다.

    또한 갤럭시 S7은 물에 넣었다가 뺀 뒤 바로 충전하는 것이 불가능했지만 갤럭시 S5 액티브는 별도의 방수용 마개가 달려 있어 바로 충전이 가능했다. 다만 이 마개가 제대로 닫히지 않으면 침수가 될 수 있다는 점은 아쉽다.

    ▷취향 100%의 디자인

    카모 그린 색상이 마치 군용 제품을 연상시킨다.

    우선 필자는 아직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미필자이기 때문에 이런 카모 그린 색상에 거부감이 없지만, 군대에서 휴가를 나왔거나 제대한 사용자라면 불쾌함을 느낄 수도 있다. 이번 파트는 카모 디자인에 거부감이 없다는 가정 하에 진행하도록 하겠다. 첫 인상은 아무리 봐도 투박하고 강해보였고, 사용할 때도 그랬다.

    헌데 색상의 조화가 훌륭해서 카모 그린 색상이 아름답다고 느껴진 경우도 많았다. 일명 '밀덕'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디자인일 것이다.

    다만 디지털 카모가 아니어서 현대적인 느낌은 덜하다. 또한 측면의 빗살무늬 역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듯 한데, 필자는 잡을 때 미끄러지는 현상이 덜하고 그립감도 나쁘지 않아서 편의성을 가졌다는 측면에서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아쉬운 배터리 지속 시간을 교체 가능 배터리로 해결하려 하다
     
    올해 여름에 출시된 갤럭시 S8 액티브는 대부분의 리뷰에서 배터리 만큼은 찬양을 받을 정도로 훌륭한 배터리 지속 시간을 보여주었기 때문에 필자도 기대를 어느정도는 했다. 그리고 이 기대는 하루를 써 본 뒤, 실망으로 돌아왔다.

    러기드 폰이 아닌 갤럭시 S5에 비해서도 짧게 가고, 갤럭시 S7 엣지의 절반도 안되는 지속 시간을 보여줬다. 화면 밝기는 거의 대부분 30% 이하로, 절전 모드를 키고 성능 제한을 켰음에도 불구하고 화면 켜짐 시간 기준으로 3시간 10분 정도밖에 가지 않았다.

    안드로이드 5.0이 탑재된 삼성 스마트폰이 대부분 배터리 지속 시간이 짧았는데, 갤럭시 S5 액티브는 출시 당시에도 갤럭시 S5보다 짧게 가서 비판을 받았던 만큼 배터리는 상당히 실망스럽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상당히 실망스러운 수준.

    배터리 지속 시간은 실망스럽지만 배터리 교체가 된다는 것은 한 줄기의 희망이고, 갤럭시 S5 액티브의 존재 이유다.

    라이트 사용자들에게는 S6, S7, S8 액티브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S5 액티브를 살 이유가 될 수 있는 강력한 기능이기도 하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짧지만 그래도 여러 개의 배터리를 이용해서 이 문제를 해결했다. 배터리를 두 개 쓰면 화면 켜짐 시간이 한 6시간 정도 나올 것으로 예상되었고 실제로 그 정도였다.

    배터리 3개를 사용하면 갤럭시 S8 액티브 정도로 화면 켜짐 시간이 갈 것이다. 다만 고속충전이 지원되지 않아 충전 시간은 길다.

    비슷한 시기에 나온 갤럭시 노트4는 고속충전이 지원된다는 점에서 굉장히 아쉽다. USB 2.0으로 다운그레이드된 것은 노트4와 똑같이 적용해줬지만 고속충전은 똑같이 적용되지 않아 더욱 아쉬움을 더한다.

    ▷아쉬운 카메라

    카메라 역시 아쉽다. 2014년 여름에 나왔다는 공통점이 있는 노트4와 비교해보면 차이가 꽤 있다. 1600만 화소로 화소수는 부족하지 않지만, OIS(광학 손떨림 보정)가 없어서 사진이 많이 흔들리는 편이다.

    갤럭시 노트4는 OIS가 탑재되어 흔들림 없는 사진을 찍기에 적합하지만 갤럭시 S5 액티브는 그렇지 않다.

    또한 전면카메라도 상당히 아쉬운데, 갤럭시 노트4는 F/1.9라는 당시 스마트폰 시장에서 상당히 파격적인 조리개 값을 탑재했고, 광각이어서 팔이 짧은 사람이 셀피를 찍을 때를 배려해 주었지만 갤럭시 S5 액티브는 그런 배려나 강점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

    아래는 사진 샘플인데, 사진 품질이 썩 좋지 않은 모습이다. 2014년 플래그십 중에서 저조도 사진이 훌륭한 제품은 거의 없었기 때문에 저조도 촬영은 생략했다.

    ▷소소한 문제점들

    앞에서도 이야기했듯, 갤럭시 S5 기반이어서 생긴 문제점들이 많다. 우선 고속충전이 지원되지 않는다. 완충 시간은 심각하게 차이가 나지는 않지만, 배터리 잔량이 낮을 때의 충전속도가 매우 느리기 때문에 급한 상황에서는 스마트폰의 만족도를 상당히 떨어뜨린다.

    그리고 카메라가 상당히 좋지 못하고, 갤럭시 S5는 USB 3.0을 탑재해서 사진이나 동영상 전송에서 훌륭했지만 갤럭시 S5 액티브는 USB 2.0으로 다운그레이드 되었기 때문에 전송속도가 빠른 편이 아니다.

    갤럭시 노트3도 USB 3.0을 탑재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의아한 부분이다. 단점들을 보면 대부분 갤럭시 노트4랑 비교하는 부분이 많은데, 그 이유는 비슷한 시기에 출시됐고 현재 중고가격도 비슷하기 때문이다.

    ▷총평

    배터리 교체가 되고 가벼운 작업에 적합한 러기드폰을 원한다면 갤럭시 S5 액티브는 정말 최고의 러기드 스마트폰일 것이다. 다양한 러기드폰들이 있지만 대부분 밸런스가 잘 맞지 않고 특정 부분만 훌륭한데 갤럭시 S5 액티브는 거의 모든 부분에서 대체로 훌륭하기 때문에 필자같은 현장에서 작업하지 않는 일반인에게도 좋은 스마트폰이다.

    다만 이런 카모 디자인을 혐오할 가능성이 높은 군대를 다녀 온 일반인들에게는 비슷한 가격에 훨씬 훌륭한 카메라, 고속충전, 5.7 인치 대화면에 QHD 디스플레이, S펜 등의 장점이 더 많은 갤럭시 노트4가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까지 간단하게 출시된지 3년 반정도 된 러기드폰, 갤럭시 S5 액티브에 대해 알아보았다. 그리 비싸지 않은 가격때문에 호기심에 러기드폰의 세계에 입문해보았는데, 필자에게는 상당히 매력적이었다. 혹여나 독자 중에 이런 디자인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면 구매를 강력하게 추천하지만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구매했을 때에 실망이 상당히 클 수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9466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