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아이폰6, CPU 보안패치 업데이트 후 40% 느려져

  • 박은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3 00:16:51

    애플이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CPU 결함에 대응한 운영체제 iOS11.2.2를 배포했지만 아이폰6의 경우는 iOS11.2.2가 깔린 이후 이전보다 속도가 40% 정도 느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IT 전문 매체 아이폰핵스(iPhoneHacks)는 12일 벤치마크 블로그 멜빈(MELVIN)의 테스트 결과를 인용해 iOS11.2.2가 깔린 아이폰6의 벤치마크 점수가 이전보다 약 40% 정도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iOS11.2.2에는 애플이 CPU의 심각한 취약점 '스펙터(Spectre)'에 대응하는 보안 패치가 포함되어 있으며 애플은 현재 이 최신 운영체제를 '모든 사용자에게 권장'하고 있다. 

    문제는 속도였다. 멜빈이 iOS11.2.2이 설치된 아이폰6와 지난해 11월 공개된 iOS11.1.2이 설치된 아이폰6를 긱벤치(Geekbench)4.2.1로 비교한 결과, iOS11.1.2에서 1561였던 싱글코어 점수가 iOS11.2.2에서는 924으로 무려 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멀티 코어에서도 iOS11.1.2의 2665였던 벤치마크 점수는 iOS11.2.2에서 1616으로 39% 정도 줄어들었다.   

    이미지 출처 : 아이폰핵스

    멜빈은 그러나 보안을 위해 '성능 저하'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멜빈은 "iOS11.2.2는 애플의 주장대로 매우 중요한 보안 업데이트이기 때문에 업데이트를 망설여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아이폰핵스도 "실제 사용에서는 벤치마크 점수만큼 동작 속도의 차이를 느낄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iOS11.2.2로의 업데이트를 권장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 9일 서포트 페이지에 'ARM 기반 CPU 및 Intel CPU의 예측 실행 관련 취약점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고 "멜트다운(Meltdown)'은 iOS11.2로, 스펙터는 iOS11.2.2로 각각 대응했다"고 발표했다.

    또 스펙터의 취약점에 대응해 이번 업데이트가 성능에 어느 정도 영향이 있다는 걸 인정하고, 이후의 업데이트로 보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미지 출처 : 멜빈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