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직원 2천명·협력업체 직원 1만명 등 '연쇄 고용충격' 우려

  • 김수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13 13:00:08

    제네럴모터스(GM)가 결국 한국 GM 군산 공장 폐쇄를 결정했다.

    한국지엠(GM)은 군산공장 폐쇄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경영정상화' 작업에 돌입했다.GM입장에서는 우리 정부나 산업은행 등에 지원을 얻기 위해 최대한 자구 노력을 보이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이번에 폐쇄하기로 결정한 군산공장은 사실상 한국GM이 최근 수년간 겪은 경영난의 ‘상징’과도 같다.

    13일 한국GM에 따르면 2014~2016년 3년간 누적 당기순손실 규모는 약 2조원에 이르고, 지난해 역시 2016년과 비슷한 약 6000억원 이상의 적자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4년간 적자 규모가 2조5000억원을 넘는 셈이다.

    이런 경영난의 가장 큰 이유는 일단 판매 부진때문이다.

    2016년 기준으로 한국GM은 CKD(반제품 조립) 수출량까지 포함해 모두 126만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이 가운데 국내시장에 18만275대, 나머지 약 120개국에 완성차ㆍCKD 방식으로 107만대를 팔았다. 하지만 GM의 글로벌 사업 재편이 진행되자 ‘수출 위주’ 한국GM이 직격탄을 맞았다.


     13일 오전 폐쇄가 결정된 제네럴모터스(GM) 전북 군산 공장 (사진=연합뉴스)

    GM이 유럽, 인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주요 시장에서 줄줄이 철수하고, 계열사 오펠 등을 매각하면서 여기에 완성차나 부품을 수출하던 한국GM이 공급처를 잃게 된 것이다.

    그중에서도 지난 2013년 말 단행된 ‘쉐보레’ 브랜드의 유럽시장 철수가 ‘결정타’였다.

    2016년 CKD를 제외하고도 완성차 수출량(41만6890대)이 전년보다 10%나 줄었고, 지난해 수출량(39만2170대)도 다시 5.9% 감소하는 등 계속 실적이 내리막을 걸었다.

    저조한 판매 실적에 인건비 등 고정비 부담만 커지면서 공장 가동률은 뚝 떨어졌고 다른 경쟁차종과의 가격경쟁력에서도 밀렸다.

    특히 준중형차 크루즈, 다목적차량(MPV) 올란도를 만드는 군산공장의 경우 3년 평균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했고, 그나마 최근에는 20%도 밑돌아 사실상 거의 가동이 멈춘 상태였다.

    이밖에 소형 아베오ㆍ트랙스, 중형 말리부ㆍ캡티바를 생산하는 부평 공장의 가동률은 100%를 유지하고 있지만, 경차 스파크와 상용차 다마스ㆍ라보를 생산하는 창원의 가동률도 70%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번조치로 인해 가장 민감한 문제는 약 2000명(계약직 포함)에 이르는 공장 직원의 고용이다.

    일단 군산공장 폐쇄가 한국GM 경영정상화, 구조조정 차원에서 이뤄지는 만큼 기본적으로 2000명은 희망퇴직 절차를 밟게 될 전망이다.

    2000명의 실직뿐 아니라, 군산공장 협력업체 근로자도 1만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연쇄 ‘고용 충격’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

    GM과 한국GM이 군산공장 ‘셧다운’을 시작으로 추가적 구조조정과 지원 방안을 추진할 가능성도 커졌다.

    이날 한국GM은 “노동조합, 한국 정부, 주요 주주 등 이해관계자에게 한국 내 사업을 유지하고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한 구체적 계획을 제시했다”며 “이 계획이 실행되기 위해서는 모든 당사자의 전폭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제시된 안에는 우리나라에 대한 대규모 직접 제품 투자가 포함됐고, 이를 통해 수천 개의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게 한국GM의 설명이다. 직접 제품 투자는 신차 배정으로 해석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1055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