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두산중공업 두산엔진 지분 매각…822억원 규모 유동성 확보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13 23:25:46

    두산중공업의 두산엔진 매각이 마무리됐다.

    두산중공업(034020)은 두산엔진 보유 지분 전량(42.66%)을 국내 사모펀드 소시어스 웰투시 컨소시엄에 매각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매각을 위해 두산엔진을 인적분할했다. 두산밥캣 지분 등 두산그룹 자산을 보유한 투자부문은 두산중공업에 합병하고, 나머지 사업부문에 대한 두산중공업의 지분만 사모펀드에 넘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두산엔진 사업부문의 영업가치는 3423억원이며, 매수자가 함께 넘겨받는 순차입금 1496억원을 뺄 경우 전체 지분가치는 1927억원 정도다. 두산중공업 지분이 42.66%이므로, 매각 규모는 822억원인 셈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엔진 주주들은 두산엔진 분할 후 사업부문 주식 이외 투자부문이 두산중공업과 합병하는 대가로 두산중공업 신주를 받기 때문에 가치가 늘어난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매각 대금을 차입금 상환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과 소시어스 웰투시 컨소시엄은 두산엔진의 분할ㆍ합병 등을 거쳐 상반기 중 매각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편, 두산엔진은 선박용 대형엔진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매출 7689억원, 영업이익 135억원을 기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312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