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말 많고 탈 많던' 디에이치 자이 개포, 전 평형 1순위서 마감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3-22 08:00:01

    총 1245가구 모집에 3만1423개 청약 통장 접수…평균 25대 1 기록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중도금 대출 중단, 10만 청약설, 강남 로또, 새벽 줄서기, 19세 특별공급 당첨, 국토부 전수조사 예정 등 분양 관련 숱한 화제를 낳았던 디에이치 자이 개포가 전 평형 1순위 해당지역서 청약을 마감했다.

    ▲ 21일 진행된 1순위 청약 결과, 평균 25대 1을 기록하면서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모형주택을 둘러보고 있는 내방객들. © 현대건설

    22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진행된 디에이치 자이 개포의 1순위 접수 결과, 1245가구 모집에 3만1423개의 청약 통장이 몰려 평균 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최고 경쟁률은 90.7대 1을 기록한 63P(판상형)㎡ 타입에서 나왔다. 16가구 모집에 1451명이 몰렸다.

    두 번째로 높은 경쟁률(47.3 대 1)은 48가구를 공급한 103P㎡ 타입으로 2270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50%추첨제가 적용되는 평형이라 가점이 낮은 청약자들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가장 많은 303가구를 모집하는 84P㎡ 타입에도 8116명이 청약 통장을 접수해 26.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이하는 100% 가점제로 당첨자를 뽑는다.

    실수요자 중심의 중소형 평수가 많은 타 지역과 달리 강남이라는 입지가 대형 평수의 수요도 이끌어냈다. 분양가 30억 원을 넘는 173㎡ 타입은 4가구 모집에 81명이 몰려 20.3대 1의 경쟁률을, 단 1가구를 공급하는 176㎡ 타입에도 16명이 청약을 신청해 1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19일 기관추천, 노부모 부양, 신혼부부, 다자녀 등 대상 특별공급에는 458가구 모집에 991명이 신청해 평균 2.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9일이고 정당 계약은 4월 9일부터 11일까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2762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