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국의 땅값, '브레이크' 모르는 상승세

  • 최천욱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8-20 16:32:18

    올 6월 기준 전국 지가변동률 2.05%…작년 3.88%의 절반 넘어
    "서울 거주자 원정거래…지역의 개별호재에 민감한 투자 유효"

     (사진=연합뉴스)

    [베타뉴스=최천욱 기자] 아파트를 포함한 주택을 비롯해 상가 등 건축물의 토대가 되는 전국의 토지 가격이 멈출 줄 모르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전국 지가변동률은 2.05%다. 이미 작년 3.88%의 절반 수준을 넘어섰다. 풍부한 거래량과 서울 거주자의 원정 거래 등이 주 요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부동산 정보 서비스 업체인 직방에 따르면 전국 순수토지(토지만 거래) 월평균 거래량 가운데 서울 거주자의 거래량이 최근 3년간(2015년 1511필지→2016년 1582필지→2017년 1592필지)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6월 기준 1543필지로 작년 거래량에 육박한다.

    전국적으로는 이 기간 동안 9만 필지 이상이 꾸준히 거래됐고, 올 상반기엔 9만4400필지로 지난 해 9만6726건과 비슷한 수준이다.

    특히 대전과 세종은 작년 578필지, 876필지에서 올 6월 기준 717필지, 1138필지로 각각 거래 필지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서울 거주자의 외지 토지 원정투자 비율도 커지고 있다. 올 6월 기준 전국 순수토지 월평균 거래량 가운데 서울 거주자의 비율은 10.4%로 작년대비 0.23%포인트 증가했다. 2015년(9.54%)이후 매년(2016년 9.88%→2017년 10.17%)증가하는 모습이다.

    주택시장 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지방에서도 순수토지 월평균 거래량의 비중 증가가 뚜렷하다. 특히 최근 조정지역 규제해제 요구가 커지고 있는 부산은 2015년 2.12%에서 올 6월 기준 5.19%로 2배 이상 서울 거주자의 토지 원정거래가 증가했다.

    전국에서 미분양 재고가 가장 많은 경남(올 6월 기준 1만4896가구)도 올 들어 3.29%로 작년 2.96%를 뛰어 넘었다.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20.83%)다. 10필지 중 2필지는 서울에 사는 외지인이 거래한 셈이다.

    직방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대출과 세금, 청약 등 정부 수요억제책의 집중포화와 입주물량 증가 등 공급과잉 우려를 빚고 있는 주택시장과 달리 탄탄한 거래량과 서울의 외지인 수요가 꺼지지 않는 등 투기투자 온기는 여전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북경협 호재, 도시재생 뉴딜, 택지개발로 인한 토지보상금 유입 등 지역의 개별호재에 민감한 원정투자가 아직 유효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97139?rebuild=on